일본원룸일본주택원룸월세
한국과는 다른 일본원룸만의 특색에는 어떤것이 있는가?
일본지역별 원룸평균월세, 좁은부엌과 좁은 욕실을 통해 일본원룸을 해부

일본원룸한국과는 큰 차이가 없는 일본의 원룸 그래도 다른것은 반드시 있다.

일본에서 유학을 하거나, 혹은 미혼의 직장인이라면 흔히 원룸에 많이 살게 된다.
일반주택보다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과 동선이 넓지 않은 이른바 “싱글”들에게 원룸은 각광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싱글이 아니더라도, 학업이나 일로 인해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고, 간단한 식사나 수면만 충족시켜줄 수 있으면 연인이나 부부, 혹은 친구와도 함께 살 수 있다.

이처럼 편리하고 저렴한 원룸이지만, 간단히 생각해서 결정해버릴 수도 없다.
자칫 잘못 들어가면, 자타공인의 “심령스포트(?)”가 될 수 있으니까.

우선 전국의 원룸 월세를 알아보자

원룸은 대게 역주변이거나 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것이 일반적이라 하겠다.
그런 연유에선지, 면적대비 월세가격은 비싼편이다.

일본의 지역별로도 월세가격차이가 큰 편인다.
우리가 아는 흔히 대도시나 수도권은 월세가격이 많이 비싸다.

그럼 각 일본의 각 지역별 원룸 월세가격의 랭킹을 살펴보자.

1위 — 도쿄 71,352엔
2위 — 가나가와현(요코하마시) 56,862엔
3위 — 효코현(고베시) 52,173엔
4위 — 사이타마현 50,613엔
5위 — 오사카부 49,838엔
6위 — 교토부 49,602엔
7위 — 치바현 49,437엔
8위 — 시즈오카현 46,925엔
9위 — 아이치현(나고야시) 46,810엔
10위 — 히로시마현(히로시마시) 46,645엔

같은 대도시라고 해도, 도쿄와 오사카는 2만엔이상 차이가 난다.
단, 상기의 가격은 평균값이므로 같이 놓고 비교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
왜냐하면, 흔히 말하는 도심자체가 넓은 도쿄와 도쿄에 비하면 교외지역이 많은 오사카를 단순비교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가나가와현 역시 요코하마시(현청소재지이자 대도시)와 그외 현내(県内)지역간의 차이는 심하며, 요코하마의 일부지역은 도쿄와 견주어 별로 차이가 없다.

도시가스가 아닌 LPG가스?

좋은 집이라 여기고 들어가 봤는데, LPG가스(흔히, 깨스통 혹은 프로판가스)라면?
도시가스가 저렴하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도 일부 연립주택이나 원룸에는 도시가스본관(파이프)이 닿아있질 않는 경우가 많다.
가스요금을 자세히 확인하고 월세가 저렴하지만 LPG냐, 월세가 조금 비싸지만 도시가스냐를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엘리베이터가 없어서, 1층으로 했는데…

일본은 집을 상당히 빽빽히 짓는다.
그럴경우 문제가 1층에 살면 햇볕이 들지 않아, 건조한 겨울철 빼고는 습기와 싸워야한다.

특히나 장마철에는 곰팡이 냄새에 머리가 아플정도.

그리고, 1층은 벌레가 많다.
장마철 여름철은 상당히 심하다.
환경보존이 잘 된 탓일까.. 다양한 벌레와 조우할 수 있다.

아울러 일본은 층간소음문제는 한국을 뛰어넘는다.
1층에 살게 되면 2층의 소리와 계단을 오르는 소리에 신경이 편할 날이 없을 수 있다.
가끔 “18금”소음으로 불필요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잠을 설쳐야 하는 날이 있을 수 있다.

부엌이 좁다

한국과 일본의 집을 비교할때 빠지지 않는 것이 “부엌에 대한 배려”이다.
한국의 주거형태를 살펴보면 부엌에 대한 배려가 크다.
일단 가스렌지가 크고 설겆이 장소도 넓다.
최근에는 그 큰 김치냉장고가 들어갈 수 있는 스페이스까지 준비된 주거가 많다.

이에 비하면 일본의 부엌은 전반적으로 참 좁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혼자 살아도 취식에 대한 개념이 한국과 일본이 상당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국은 혼자 살아도 밥 한끼는 잘 만들어 먹어야 하지만, 일본은 혼자 살면 사다가 데워 먹으면 되는 공간형성이다.

요리를 즐기면서 한끼를 먹어도 든든하게 먹지 않으면 안 되시는 부분은 부엌(조리공간)의 형태와 사이즈를 세심하게 체크해봐야한다.

욕실에 정사각형 욕조가?

한국의 원룸은 공간상 욕조가 없다.
아니, 그만한 공간에 욕조를 만들봐야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므로 아예 만들지 않는다.

하지만, 욕조를 사랑하는 민족인 일본인들의 원룸이라는 비좁은 가옥에는 욕조를 만드는 습성이 있다.
근데, 그 욕조라는 녀석의 사이즈와 비율이 재미있다.
좀처럼 한국인의 정서로는 생각하기 힘든 정사각형 욕조이기 때문이다.
가로 세로의 사이즈도 크질 않아, 성인남자가 무릎을 감싸고 쪼그려 앉을 정도의 크기이다.

욕조라는게 세로로 길어서 등과 머리를 기대며 하루의 피곤함과 세상의 치사함을 달래는 곳이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일본의 욕조는 “좁은 정사각형”인 곳이 많다.

허리가 좋지 않으신 분들, 그리고 신장이 크신 분들은 욕조에 들어가서 괜히 허리를 더 망가뜨리지 않길 바랄 뿐이다.

혹시 전에 이집에 살던 사람이??

위에서도 잠깐 “심령스포트”라는 말을 썼지만, 글의 맥락상 진짜 “귀신 나오는 집”이라는 의미의 심령스포트는 아니다.
참 살기 힘든 곳이라는 것을 은유적으로 써본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중에서는 “영감(霊感)”이 강해, 불미스러운 사건사고가 있던 곳에 가면 신경이 쭈볏거리는 경험을 해야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 분들이 일본에서 원룸을 구할때 중개업자(부동산업자)에 반드시 확인을 해야하는 것이 있다.
바로 사건사고물건(事件事故物件:일본에서 물건이라는 말은 부동산 거래상의 토지, 가옥, 임대사무실등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의 확인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1인세대가옥에서 세대주가 죽었는데도 수일에서 수개월 방치되는 이른바 “고독사(孤独死)”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우선 중개업자가 과거에 일어난 사건사고를 고지할 명확한 룰이 없다는게 업계측의 말이다.
단 지금까지 판례를 보면 중개업자 혹은 집주인이 알면서 알리지 않을 경우 민사적 책임을 진 케이스가 많다.

결국, 사회일반적으로 고지의무가 있다고 할 수 있으나, 결국 행정적인 처리가 아닌 사법의 도움을 받아야하므로 상당히 곯치 아픈일이 되는것이다.

일본이라는 사회에 첫걸음을 시작한 외국인에게 중개업자가 얼마나 양심적으로 자신의 고지의무를 다할 것인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
그런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묻는 수 밖에 도리가 없다.

일본 부동산 업자가 생각하는 외국인 입주자의 조건

*여기에 실린 글은 일반적인 부동산 업자들의 생각에 불과하며, 부동산업자에 따라서는 조건이 더욱 엄격히 하거나, 더욱 느슨하게 적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일반적인 경우, 부동산 업자들의 “외국인 입주조건”은 하기와 같다.
*엄격도는 1-10까지, 높을 수록 엄격함

  • 어느 정도 일본어는 구사할 것(엄격도:9)
  • 일본인 보증인이 있을것(엄격도:7)
  • 일본에 체류가 가능한 비자및 재류카드를 소지하고 있을것(엄격도:10)
  • 임대료를 지불할 수 있는 능력이 될 것(엄격도:5)
  • 소속단체 즉 학생이면 학교, 회사원이면 회사의 신원이 분명할것(엄격도:7)

일본어의 필요성은 부동산 업자 혹은 집주인이 유사시 언어전달이 안 될 경우를 대비하여 확인을 하는 부분이다.
부동산 업자들 중에는 학교 혹은 회사가 신원보증을 하여도, 입주자 본인의 일본어 능력이 부족하다고 판단하면, 입주심사조차 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그 외에도 지불능력을 엄격히 따지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회사의 재직증명서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회사의 재직하지 않는 학생의 경우, 계약기간내 월세를 일시불로 지불할 것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보증인의 경우, 반드시 일본인이 아니어도 되는 경우도 있다.
예를들어, 같은 한국인이라고 해도 일본에서 영주자격을 갖고 있는 한국인이라면 보증인으로서 자격이 있다고 판단하는 경우이다.
하지만, 제일 확실한 보증인의 조건은 회사를 다니거나 일정의 재산을 갖고 있는 일본인이다.